1 건의
정보통신부 검색결과
  1. 2007.06.27 꼬마군단
10개부처 36개 사업에…정통부 4733억 사용계획

정통부 등 10개부처 '정보화 계획'
u-코리아 기반 조성 등 4대분야 중점
사이버공격 대응ㆍ기업정보보호도 강화
 



광대역통신망(BcN) 구축과 RFID/USN 확산사업 등 IT 인프라 구축과 관련, 10개 부처에서 36개 사업에 총 4874억원이 투입된다.

25일 본지가 정보통신부로부터 입수한 `2008년도 정보통신인프라 정보화촉진 시행계획(안)'에 따르면 정통부, 통일부, 복지부, 환경부, 해양수산부, 조달청, 식약청, 대검찰청, 건교부, 국방부 등 10개 부처가 내년에 총 36개 정보통신 인프라 구축사업에 4874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.

정부는 유비쿼터스 미래사회를 대비하기 위한 첨단 정보통신 인프라를 구축하고, 모든 국민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따뜻한 디지털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같은 내년도 사업계획을 수립했다.

정부는 △IT 첨단 인프라 구축 및 u―Korea 기반 조성 △IT를 활용한 국가사회의 효율성 및 투명성 강화 △정보화 역기능 방지 및 정보이용 활성화 △디지털 선진우정 기반 강화 등 4대 분야를 역점 추진할 예정이다.

이 가운데 정통부가 총 27개 과제에 4733억원을 사용할 계획이며, 조달청(1개 과제, 33억원), 대검찰청(1개과제, 31억원), 건교부(1개 과제 27억원), 식약청(1개 과제 13억원 등) 등이 각각의 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.

가장 큰 규모의 사업은 정통부가 IT 첨단 인프라 구축 및 u-코리아 기반 조성사업으로 그동안 진행해온 정부통합전산센터 운영에 내년에도 1463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. 이 분야 신규사업으로는 All-IP 서비스 확산기반 구축(20억원)과 IT 활용 서비스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50억원을 투입한다.

IT를 활용한 국가사회의 효율성 및 투명성 강화사업의 일환으로 u-서비스 활성화 사업(446억원)을 신규로 진행할 예정이다.

정보화역기능 방지 및 정보이용활성화를 위해서는 신규로 사이버공격 대응체계 구축(20억원)과 개인정보영향평가 도입지원(10억원), 웹기반 기업정보보호 체계구축(20억원) 사업을 할 계획이다.

디지털 선진우정 구현 기반 강화를 위해서는 우체국 자동화기기 등 전산시스템 운용에 필요한 전산용품 보급 사업인 포스트뱅크(Post-Bank) 사업에 123억 8000만원을, 우편 업무용 부착형 바코드 리더기 및 PDA 배터리 등 전산용품 보급 사업인 포스트넷(PsotNet) 사업에 74억 2000여만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을 세워놓았다.

정통부는 오는 28일 정보통신인프라분과위원회에서 시행계획(안)을 심의하고 내달 정보화추진실무위원회에서 분과별 시행계획을 종합ㆍ조정한 후 올해 말에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.

정통부측은 "사업내용과 예산은 기획예산처 및 국회 심의 과정에서 일부 조정 또는 변경될 수 있다"고 덧붙였다

출처 : 디지털타임즈(http://www.dt.co.kr)

TokenMarket ICO calendar